언로보도
헤럴드에듀-헤럴드에듀 특위, 항공교육플랫폼 사업 ‘첫발’
2020-03-03


- 양봉석 위원장 '교육 멀티화' 국제수준으로 UP…"글로벌 인재육성 역량 강화할 것”
- 이정환 대표 “헤럴드에듀와 특위는 不二, 둘이 아닌 하나”

헤럴드에듀(대표 이정환)가 헤럴드에듀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 양봉석)와 함께 4차교육산업의 일환으로 공동 진행한 ‘항공교육플랫폼 사업’의 첫발을 내딛었다.

24일 이 대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아, 지난 20일 양봉석 헤럴드에듀 특위 위원장, 박건웅 한국파일럿스쿨 대표, 이학춘 한국문화복지교육협회 이사장 겸 동아대학교 국제전문대학원교수, 한경헌 한국조종사교육원 재무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적 수준의 항공산업교육플래폼사업 구축을 위한 협정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헤럴드에듀 특위는 교육산업의 다각화 및 저소득층 교육나눔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28일 공식 출범했다. 이날 양 위원장은 취임식에서 “임기를 시작하는 각오로 헤럴드에듀 특별위원회 설립취지를 살려, 교육산업의 멀티화, 글로벌 인재육성 역량 강화 등을 위해 헤럴드에듀와 함께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뜻을 밝힌 바 있다.

양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현재 20여 년간 이끌어온 ‘혜성복지 사회적협동조합’의 운영체계를 전환해 전문경영인(CEO)에게 일임한 상태”라며 “인생 2막 1장의 새로운 무대를 꿈꾸며, 가장 활발히 진행 중인 사업으로 중•고•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항공교육플랫폼 사업과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골프, 축구(스페인) 등의 스포츠유학 사업을 헤럴드에듀와 확대•연계하는 과정에서 이제 막 항공교육플랫폼 사업을 필두로 첫 단추를 꼈을
뿐”이라고 전했다.

항공교육플랫폼사업사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항공교육분야별 멀티현실(증강현실+가상현실)항공교육프로그램의 개발 및 공급 ▲항공조종실습과 최소 500시간 항공운행 경력취득지원 ▲국제항공자격증의 취득지원 ▲무인항공기교육 및 실습체제 구축 ▲국제적항공사에 일학습병행시스템 도입을 통한 항공국제취업체제 구축 등의 포괄적 내용을 담고 있다.

실제 항공조종사의 경우, 국내 대부분의 항공대학은 미국의 항공대학에 비행연수 파견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 1인당 1년간 1억 원 이상의 실습비를 지불하고 있다.실습연수 이후에 최소 500시간의 비행시간 경력을 맞출 수 없어 국내항공조종사 자격을 취득한다고 해도 사실상 국내∙외 항공회사에 취업이 불가능한 실정으로 향후 국내•외 항공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사업이다.

한편 이 대표는 “헤럴드에듀와 특위 위원회는 불이(不二), 둘이 아닌 하나”라며 “각계 최고 전문가로 구성•선정된 만큼, 위원회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상호 간의 긴밀한 교류와 연구를 통해 헤럴드에듀를 미래교육의 메카로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real@heraldcorp.com